Categories
터미널소식

부산신항 2-4단계 컨’부두 금융약정 체결

산업은행(회장 홍기택)은 부산신항 2-4단계 컨테이너부두 민간투자사업에 대한 PF 금융주선을 성공하고 11월 13일 9,150억원 규모의 PF 금융약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.

○산은은 총사업비 중 8,550억원을 금융주선하고, 자본금과 대출금을 합쳐 3,200억원 참여

– 대주단 (12개 기관) : 산은, 신협중앙회, 새마을금고, 보험사, 시중은행 등

□ 본 사업은 부산 신항에 5만톤급 컨테이너 부두 3선석을 건설하고 관리운영권을 부여 받아 28년 11개월간 운영하는 BTO* 방식의 사업으로,

○ 본 터미널은 최신식 자동화설비와 연 220만 TEU**의 컨테이너 처리능력을 보유하여, 지속적으로 물동량이 증가하는 세계 6대 항만인 부산항 화물 적체 해소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.

□ 산업은행은 기업투자촉진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재무적투자자로 지분출자 및 후순위대출을 제공함으로서 민간투자 활력을 제고하였으며,

○ 산은을 포함한 재무적투자자가 지분출자(40%)를 통해 민간사업자와 투자리스크를 적극 분담함으로서 안정적인 사업추진 기반을 마련하였다.

○ 산은 홍기택 회장도 연초 기자간담회에서 민간투자 촉진을 위해 기업투자촉진프로그램 등을 통한 자금공급 확충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,

산은은 지난달 장문복합화력발전사업 금융주선에도 기업투자촉진프로그램을 활용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.

□ 이날 산업은행 김영모 부행장은 “본건 금융약정은 민간투자자 모집에 다소 어려움을 겪던 국책사업에 산업은행의 기업투자촉진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민간투자를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지니며, 향후에도 산업은행은 항만 등 인프라투자 확대를 견인하는 PF 시장조성자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”고 밝혔다.